인천시청 전경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앵커)


'코로나19'의 확산세로 인천시 감사 업무에 공백이 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군·구 종합감사가 수차례 연기되고 있는데요.    


3년 주기에 맞춰 군·구 합동 종합감사를 진행해야 하는 인천시는 대책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강명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는 당초 올해 상반기에 군·구 합동 종합감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발생으로 사업소나 직속 기관에 대한 감사를 우선적으로 진행했습니다.


'코로나19' 예방과 방역 업무로 인한 군·구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하반기로 미뤄진 군·구 종합감사는 수도권 중심의 2차 대확산으로 또다시 계획이 틀어졌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일선 군·구의 자체 감사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되거나 잠정 중단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 A구 감사실 관계자]

 "저희 같은 경우는 두 개 동 정도 코로나 2.5단계 겹쳐서 연기된 것도 있고, 감사를 보통 나가는 거여서 더 격상된 경우에는 연기도 되고 이러니까요."


'코로나19' 사태가 반년 넘게 이어지면서 감사 등의 행정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


감염병 확산을 고려해야 하지만 감사 업무를 계속 미룰 수만은 없는 실정입니다.  

 

시의 군·구 합동 종합감사는 3년을 주기로 시행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한 감사 업무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 인천광역시 감사관 관계자]

 "마냥 미룰 수가 없는 문제예요. 순차적으로 하려고 저희들이 지금 고민하고 있습니다."


시 감사실 관계자는 "경북 등이 시행하고 있는 비대면 원격화상 감사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강명윤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