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을 향해 공개 토론을 제안했습니다.

앞서 윤 의원은 '지역화폐가 역효과를 낸다'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의 보고서에 대해 '지자체에 지역화폐가 확산하면 단점이 심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19일) 자신의 SNS에 "경제 전문가인 윤희숙 위원장님, 지역화폐는 소비의 지역 간 이전 차단보다 업종 내 규모별 재분배에 더 중점이 있다는 거 모르시진 않으시지요?"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윤 의원은 비중이 적은 소비의 지역 이전 부분만 강조하고 핵심요소인 규모별 이전 효과는 의도적으로 외면하는 것 같다"며 "일부 보수언론 뒤에 숨어 불합리한 일방적 주장만 하지 말고, 수차례 제안한 국민 앞 공개토론에서 당당하게 논쟁해 보실 용의는 없냐"고 제안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