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경기도 일자리재단 청사. <사진출처= 경기도>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앵커)


경기도가 도 산하 5개 공공기관의 이전 지역을 최종 확정했습니다.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경기 남부지역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하겠다는 건데, 일부 공공기관은 후유증도 있습니다.


보도에 배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가 지역 간 균형 발전을 위해 실시한 5개 도 공공기관의 이전 지역을 최종 확정했습니다.


경기교통공사는 양주시, 경기도일자리재단은 동두천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양평군,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김포시,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여주시입니다.


경기 북부지역 2개 시‧군, 자연보전권역 2개 시‧군, 군사기지 접경지역 1개 시‧군 등 입니다.


이번 시군 공모는 '소외지역 주민들의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을 강조해 온 이재명 지사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지역간 균형 발전을 위한 도의 행정적 조치입니다.


경기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해 북부지역에 부족한 행정 인프라를 구축하자는 게 핵심입니다.


도는 지난 6월 말 경기교통공사를 시작으로 5개 기관에 대해 차례로 시‧군 공모 접수를 받았습니다.


이후 지난 달 1차 서면 심사와 현장 실사를 추진했고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프레젠테이션과 평가위원 2차 심사 후 최종 입지를 선정했습니다.


도는 입지를 선정하는데 있어 이전 예정 기관과의 업무 연관성, 교통 인프라를 포함한 접근 편의성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선정심사위원회도 별도 구성해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공공기관의 입지를 놓고는 반발도 나오고 있습니다.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경일 의원(민주당.파주3)은 "경기교통공사 선정 시 도가 선정심사위원회 구성부터 도의회와 협의하도록 한 조례 의무 규정을 위반했다"면서 "교통공사 시군 선정은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7월 제정된 경기교통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에 '공사의 주사무소 입지선정위원회 구성과 최종 입지 결정 이전에 도의회와 협의해야 한다'는 부칙 제6조를 신설했다는 겁니다.


[인터뷰/김경일 의원(민주당.파주3)]

"조례를 위반한 사항인데 절차상 하자이기 때문에 원천 무효인 사항이에요. 이건 도의회를 무시하는 정도가 아니라 경시, 천시...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벌어진 거에요. 여기에 관여한 집행부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도 산하 5개 공공기관의 이전은 늦어도 내년 상반기까지 마무리됩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