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오피스텔 최소화" 방침에도 시정 역행 지적 송도 R2 상업부지 공터. 맞은편에 오피스텔과 공동주택이 빼곡히 입주해 있다. <사진=주재홍 기자>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도시공사가 송도국제도시 8공구 핵심 상업부지인 R2 블록에 최대 5천 세대의 오피스텔과 공동주택 등이 들어서는 고밀도 개발을 추진하고 있어, '땅 장사'에 몰두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박남춘 인천시장은 R2 블록 개발 계획에 대해 오피스텔은 최소화하고 공동주택은 법적으로 불가하다고 밝혔음에도 도시공사는 사업성을 높이는 연구용역을 준비 중이어서 시정에 역행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23일 도시공사에 따르면 말발굽 모양의 송도 8공구 R2 블록 15만8천905.6㎡의 지구단위계획과 개발계획을 변경하기 위해 연내로 연구용역을 발주할 계획입니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사업을 하려는 민간 사업자들이 오피스텔 등이 5천 세대 정도는 돼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기 때문에 이를 기준으로 검토할 예정"이라며 "이 사안에 대해 직접 주민들을 면담하는 등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R2 블록은 지난 2012년 인천시가 도시공사에 현물출자한 땅입니다. 도시공사가 처음 소유권을 받았던 당시 R2의 용적률과 건축 높이는 '500%', '70m 이하'입니다.


도시공사 등은 2016년 12월 사업성을 높인다는 명분으로 용적률을 '800%'로 상향하고, 건축 높이는 최대 '170m'가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사업성 향상을 두고 도시공사는 R2를 상업 용지로 개발하는 데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땅 장사'에 열을 올린다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앞서 2010년 R2블록은 지구단위계획상 일반상업지역으로 분류돼 오피스텔 건립이 허용됐습니다. 송도 주민들은 R2 블록의 용적률과 건축 높이가 완화되면서 상업 시설이 아닌 오피스텔 등 주거 시설로 고밀도 개발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오피스텔 난립 등을 막기 위해 주민들은 인천시 온라인 시민 청원을 통해 '송도 R2블록 원안복귀'를 원한다는 글을 올렸고, 시민 3천257명이 청원 글에 동의했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해 2월22일 청원 답변에서 "R2블록에 공동주택을 짓는 것은 법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오피스텔이 난립하지 않도록 최소화하고 용적률도 600%를 넘지 않도록 하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박남춘 시장의 공식적인 답변과 인천시민들의 우려에도 도시공사는 최대 5천 세대의 오피스텔과 공동주택 건립을 고려한 용역을 준비 중이어서 '땅 장사'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최대 5천 세대의 오피스텔과 공동주택이 들어온다면 핵심 상업부지로서 R2 블록의 상징성은 크게 퇴색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수만 세대의 공동주택이 건설된 송도 6·8공구에 수천 세대가 또 입주한다면 교통난이 심각해질 것은 불 보듯 뻔합니다.


학령 인구 증가에 따른 학교 부족도 심각해집니다. 인천시교육청은 2024년 기준 송도 6·8공구 중학교 학급당 평균 인원은 37명으로 '콩나물시루' 교실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이밖에 도시 미관을 해치는 것도 문제입니다. R2 주변 건물에 비해 고층의 오피스텔 등이 들어선다면 6·8공구의 전체적인 미관을 떨어뜨리기 때문입니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는 와중에 코로나19 여파로 R2블록 사업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며 "현재 몇 세대의 오피스텔과 공동주택이 들어갈지는 정해진 것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