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 남항에 해양안전 교육시설인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가 건립됩니다.
 

인천시는 선박 이용자와 종사자를 위한 선박의 검사·점검과 해양사고 발생에 대비하는 해양안전 교육시설인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 건립사업이 확정됐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는 총 99억 원을 투입해 지상 3층, 연면적 2천880㎡ 규모로 건립될 예정입니다. 
 

해양교통공단은 올해 안으로 6억6천만 원을 들여 기본·실시 설계를 할 예정이며, 10월 중 공공기관 건축심의를 진행해 11월 건축설계를 공고하고, 내년 8월 착공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시는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와 함께 지역 디자인 개선을 위한 연안부두 둘레길을 조성하고 노후 건물 피사드 개선사업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시는 이곳이 시민 모두가 즐겨 찾는 지역으로 탈바꿈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해양수산부 산하 해양교통안전공단은 지난달 선박안전지원센터 부지 선정을 위해 용역을 발주했고 설문조사와 전문가 평가를 걸쳐 인천 남항을 최종 부지로 선정했습니다.
 

남항 동측부지는 상시 선박 접안이 가능하고 육·해상 진출입이 가능하며 전기·도로 등 기반시설이 구축돼 있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윤백진 시 해양항만과장은 "해양수산부,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사업이 일정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