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카나프 테라퓨틱스와 망막질환 치료제 개발에 나섰습니다.


24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카나프와 망막질환 치료제(KNP-301)의 세포주 개발·공정개발·비임상·임상시료 생산 등 신약 개발 전 과정을 지원하는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카나프의 신 물질 KNP-301은 망막질환인 건성 황반변성과 당뇨 망막병증을 적응증으로 하는 이중융합단백질입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카나프사가 중요한 첫 물질 개발을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맡겼다는 것은 그만큼 CDO 서비스의 퀄리티에 대한 믿음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공정 및 제형 개발이 핵심인 망막질환 치료제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CDO 서비스의 전문성을 전 세계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병철 카나프 대표는 "앞으로 카나프의 여러 우수한 혁신 신약 후보 물질들이 임상개발 단계에 진입할 예정"이라며 "글로벌 CDMO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파트너십과 카나프의 역량을 동원해 글로벌 임상을 성공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