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소연평도 해상에서 어업지도를 하다가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측으로부터 피살된 사건과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강한 유감과 함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오늘(25일) SNS에 '그 어떤 것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일 수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접경지역 1천370만 경기도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도지사로서 북한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이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반인륜적인 살인 행위이고 한반도의 평화와 대한민국 위상을 흔드는 도발행위"라며 "북한 당국에 책임있는 해명과 사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한반도 평화 구축에 노력을 기울여온 경기도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받아들인다"며 "경기도민의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강력한 재발방지 조치를 묻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