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 선별진료소 모습<사진=계양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계양구는 각종 전염병 발생 시 신속한 처리는 물론 코로나19의 장기화 우려에 따른 선제적 대응과 안정적 대처를 위해 인천 군·구 최초로 감염병 관리 전담 조직을 정비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감염병 관리 전담 부서의 기능과 역할 강화에 대한 필요성은 줄곧 강조돼 왔습니다. 


계양구는 관련 조례의 개정 등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이달 29일부터 감염병관리과를 설치했습니다.


기존 보건행정과를 강화해 ‘감염병관리과’로 조직을 재정비하고 감염병대응팀과 감염병예방팀을 신설해 감염병관리, 감염병 감시체계 확립과 역학조사 등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감염병 관리 업무를 수행코록 했습니다.


박형우 구청장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과 각종 전염병은 구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사안으로 감염병 등의 신속한 차단과 체계적인 대응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해 조직정비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