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오늘(25일) 공공체육시설 정비와 신설 사업에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29억6천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포곡읍 파크골프장 신설, 운학동 다목적구장 신설 등 6개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세부사업은 포곡읍 파크골프장 신설 7억 원, 운학동 다목적구장 신설 7억 원, 삼북체육공원 정비 4억 원, 수지레스피아 내 파크골프장 개선 2억 원, 수지체육공원 축구장 인조잔디 교체 9억 원, 신봉고가하부 족구장 인조잔디 교체 6천만 원 등입니다.


이 가운데 처인구 포곡읍 삼계리 671번지 일대에 조성하는 파크골프장은 9개홀과 편의시설을 갖추며, 기존 농구장과 배드민턴장도 함께 정비하게 됩니다.


처인구 운학동 813번지 일대에 조성할 운학동 다목적구장은 미니축구 등이 가능한 구장과 파고라 등의 편의시설을 함께 설치합니다.

 

처인구 양지면 주북리 1062-4 삼북체육공원은 기존 공원부지에 족구장 2면과 부대시설을 보강합니다.


시는 이들 3개 사업을 비롯해 수지레스피아 내 파크골프장 정비, 수지체육공원 인조 잔디 교체, 신봉고가하부 족구장 인조 잔디 설치 등을 내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입니다.

 


백군기 시장은 "지역 현안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신 지역구 도의원들께 감사드린다"며 "신속히 사업을 추진해 주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체육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