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인천시청 앞 광장에서 루원총연합회와 루원시티 상업용지 난개발 방지대책위원회가 생활숙박시설 건축심의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강명윤 기자>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앵커)


루원시티 개발구역 상업용지에 계획된 생활형 숙박시설 사업이 잠정 중단됐습니다.


오늘(25일) 진행된 건축 심의 결과 재검토 결정이 났기 때문인데요.


주민들이 생활형 숙박시설 전면 철회를 요구하고 있어 루원시티 개발사업을 둘러싼 민관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강명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25일) 인천시에 따르면 루원시티 상업3용지에 계획된 생활용 숙박시설에 대한 건축 심의 결과 재검토 결정이 나왔습니다.


2016년 학교부지에서 상업부지로 용도가 변경된 루원시티 상업 3용지에는 1천500여 세대가 들어오는 생활형 숙박시설 5개 동 신축을 위한 사업이 추진 중입니다.


하지만, 변경된 계획인 9천500세대 이외에 추가적인 인구 유입으로 교육환경 악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졌습니다.


건축위원회 심의가 열린 오늘 인천시청 광장에서는 루원시티 상업용지 생활숙박시설 건축심의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렀습니다.


루원총연합회와 루원시티 상업용지 난개발 방지대책위원회는 "생활숙박시설 건축으로 학령 인구가 늘어 학급 과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 오정훈 루원시티 상업용지 난개발 방지대책위원회 단장]

 "생활형 숙박시설이 건축허가 될 경우에 숨어 있는 학령인구의 발생으로 학생 과밀은 더욱 심각해져서 교육환경의 침해는 가속화 됩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인천시에 상업3용지 생활형 숙박시설을 반대하는 주민서명부와 진정서를 전달했습니다.


인천시교육청도 생활형 숙박시설은 학령인구 유발로 학생 배치계획에 부적합하다며 인천시와 사업 승인권자인 서구에 반대 의견을 내고 있습니다.


건축심의 재검토 결정은 생활형 숙박시설에 사업에 대해 거세지는 반대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인터뷰 / 인천광역시 관계자]

 "위원님들한테는 부담이 됐죠. 이런 부분에 대해서 내용을 모르시는 것도 아니고 그런 부분이 고려가 됐고..."


주민들은 상업 3용지에 계획된 생활형 숙박시설 사업이 일단 멈춰 섰지만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집단행동을 계속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 김성국 루원시티총연합회 회장]

 "보류가 되었으나 인천시에서 명확하게 생활숙박시설건에 대해서 철회할 수 있도록 저희들은 지속적으로 행동할 것..."


루원총연합회는 다음 주 사업 결정권이 있는 서구에도 생활형 숙박시설을 반대하는 진정서를 전달할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강명윤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