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국가산업단지 <사진 = 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시가 남동국가산업단지를 첨단산업이 입주한 친환경 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해 새로운 형태의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을 추진합니다. 


시는 남동산단에 진행 중인 스마트산단 사업에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을 융합한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스마트그린산단은 산단 제조혁신 과정의 기본단계인 스마트공장과 발전단계인 산업단지의 스마트화(스마트산단)를 넘어, 심화단계인 디지털·그린이 융합된 미래형 혁신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말합니다.


시는 소재·부품·장비 및 바이오헬스 신산업 전진기지 구축이라는 비전을 설정하고 제조혁신 생태계 조성과, 청정·친환경 산단 전환, 스마트인재 양성·제조창업 활성화 등을 진행합니다.


세부사업으로는 소재·부품·장비 실증화 지원센터 및 스마트산단 통합관제센터 설립, 스마트 에너지 플랫폼 구축,  스마트 물류 공유 서비스 제공 등입니다.


또 스마트제조 고급인력 양성사업 등을 진행해 제조업 남동산단을 산업단지의 친환경 첨단산업 거점으로의 전환을 도모합니다.


앞서 지난 7월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로 ‘스마트그린산단’을 꼽았습니다. 


정부는 기존에 선정된 7개 산단 외에 8곳을 추가해 총 15개 산단을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그린산단으로 구축한다고 밝혔고, 남동산단은 기존 7개 산단에 포함됐습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발표한 계획은 산단의 3대 요소인 산업·공간·사람에 디지털전환·에너지혁신·친환경화를 적용하는 사업"이라며 "이를 통해 산업단지를 첨단산업이 입주한 친환경 공간으로 전환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