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 3개 노선이 개통하면 경기도 아파트 가격은 상승하고, 경기 남부와 경기 북부간 아파트 가격 격차는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경기연구원 김채만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 아파트 가격 추정모형을 구축하고, GTX 3개 노선 개통에 따른 아파트 가격변화를 예측한 연구보고서 '경기도 대중교통 교통비용과 주택가격의 관계에 관한 연구'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우선 GTX 3개 노선 개통 시 서울시 고용중심지(서울역, 강남역)까지 대중교통 통행시간 변화를 산정한 결과 개선율을 보면 ▲경기 북부가 경기 남부보다 높았습니다.


또, ▲서울시에서 멀리 떨어진 도시가 가까운 도시보다 높으며 ▲GTX 신설선로가 놓인 도시가 기존선로가 놓인 도시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특히, GTX C 노선이 통과하는 경기북부 시군의 대중교통 통행시간 개선율이 두드러져 동두천 37.4%, 의정부시 24.2%, 양주시 23.6%, 연천군 21.4% 순으로 높게 분석됐습니다.


반면, GTX 노선에서 벗어난 경기남부의 김포시와 이미 신분당선과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가 놓인 수원시 등은 개선율이 낮았습니다.


이 같은 특성은 아파트 가격 변화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다른 조건이 모두 현재와 동일하다는 가정 하에 GTX 3개 노선 개통에 따른 경기도 아파트 가격변화를 추정한 결과, 경기도 아파트 가격은 ㎡당 50만 원 수준인 평균 12% 상승하고, 경기도 남북부간 아파트 가격 격차는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 남부대비 경기 북부 아파트 가격을 보면 GTX 개통 전 70%에서 개통 후 84%로 증가했습니다.


특히, GTX 개통에 따른 아파트 가격 변화율은 경기 북부가 경기 남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아파트 가격이 51% 이상 상승하는 아파트 단지는 경기 북부가 25.8%인 반면 경기 남부는 1.4%로 예측돼 대조를 보였습니다.


김채만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GTX 개통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구체적 방안으로 ▲수도권 주택정책 수립의 과학화에 주택가격 모형의 활용 ▲GTX역의 환승체계와 연계 대중교통 노선체계 구축 등을 제안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