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위기에 놓인 청소년들이 쉽게 접근해 도움받을 수 있는 '청소년안전망 플랫폼'을 개설합니다.


도는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함께 '이(e)-청소년안전망 플랫폼'을 다음달 말 개설하기로 하고, 오늘(28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명칭을 공모한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 청소년안전망플랫폼은 도내 9~24세 청소년, 청소년 자녀를 둔 보호자, 관계기관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구축되며, 플랫폼을 통해 청소년에 대한 자립.가출.의료. 학업 등 지원정보부터 서비스 신청까지 통합 제공합니다.


응모는 청소년에 관심 있는 누구나 온라인 접수(https://moaform.com/q/biLSao)를 통해 1인당 1건씩 제출 가능합니다.


도는 최우수작 30만 원 등 34명의 공모 우수자를 뽑아 온누리상품권 등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의 소리'(vog.gg.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향자 도 청소년과장은 "청소년에게 가장 필요한 정보를 청소년의 눈높이에서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다"며 "명칭공모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