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이하 경공노)은 추석 명절을 맞아 복지관 등에 후원물품을 전달했습니다.


경공노는 수원시 장안구 연무동의 무봉종합사회복지관과 수원시 권선구 평동에 위치한 희망의쉼터에 후원물품을 전달했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무봉종합사회복지관은 저소득층의 자립능력을 키우고 지역사회의 복지를 위한 종합복지센터의 역할을 하고 있고, 희망의쉼터는 수원역 무료급식과 노숙인 숙소 제공, 자활 프로그램 운영 등을 하고 있습니다.


경공노 유관희 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지쳐있는데 이번에 준비한 후원물품이 소외된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진 이웃들을 위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공노는 도내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헌혈봉사와 사회복지시설 후원물품 전달, 사랑의 연탄나눔 등 지역사회공헌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