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회 <사진출처 = 대한민국 국회>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검찰이 경기지역 현직 국회의원의 선거사무장과 사무원 등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4.15 총선 기간 사무장과 사무원이 자원봉사자에게 최대 100만 원의 돈 봉투를 지급했다는 의혹이 핵심입니다.


조유송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지역 A국회의원 선거사무장과 사무원 등이 4.15 총선 당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선관위는 총선 기간인 지난 4월 A의원 선거캠프 선거사무장이 사무원 6명과 자원봉사자들에게 홍보 독려 차원에서 현금을 지급했다는 고발장을 지난달 초 접수했습니다.


이에따라 선관위는 자체 조사를 거쳐 검찰에 수사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발장에는 자원봉사자들에게 지급된 돈 봉투는 50만 원에서 100만 원 가량이며, 선거운동원과 자원봉사자들을 대상으로 지역 모 식당에서 두 차례 식사를 제공했다는 내용도 담겼다고 복수의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B기초의원의 자녀가 주도적으로 이끌었다는 의혹도 나왔습니다.


도 선관위는 해당 고발장을 지난달 중순 중앙선관위로부터 전달받아 해당 의원 전.현직 보좌관과 선거사무원 등 2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선관위로부터 넘겨받은 자료를 토대로 구체적 혐의 사실을 확인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국회의원실은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녹취 / A의원실 관계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는 것 같은데요. 저는 금시초문입니다. 아니 검찰 조사가 저희에게 연락이 온 것도 아니고요.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네요. 특별히 제가 드릴 말씀이 없는데요"


검찰과 선관위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했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