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국민의 힘 김선교(여주·양평) 의원에 대한 엄정한 수사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도당은 오늘(28일) 성명서를 내 "검찰은 정치자금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김선교 의원에 대해 철저한 보강 수사를 통해 혐의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도당은 "불법 수당을 받은 선거운동원과 음식을 받았던 주민들은 수억 원의 과태료를 물어내야 할 형국인데도, 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해 김선교 의원이 전혀 몰랐다는 주장은 '지록위마'(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주장)와 다르지 않다"면서 "김 의원은 지역 주민들 앞에 사과와 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 4.15 총선 과정에서 불법으로 후원금을 모금하고 선거비를 부정 사용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김 의원을 비롯해 총선 당시 선거본부장과 선거캠프, 후원회 관계자 등 57명도 연간 정해진 액수를 초과해 후원금을 모금하고 초과 모금한 후원금 일부를 현금으로 받는 과정에서 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은 혐의입니다.

도당은 "불법 후원금 외에도 김 의원 부인이 선거기간에 선거사무소에서 중식을 제공했다는 의혹도 검찰은 보강 수사를 통해서 철저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