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사진=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최근 3년 동안 추석 연휴기간 발생한 경기북부 지역 내 화재는 산업시설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추석 연휴기간 경기북부 지역 내 화재발생 건 수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 기간 경기북부 지역에서는 총 101건의 화재가 발생해 부상 9명, 재산피해액은 26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화재 장소는 비주거 시설이 37.6%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주거시설 34.7%, 자동차 9.9%가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비주거 시설 중 공장이나 창고, 작업장 등 산업시설에서 발생한 화재가 51.2%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산업시설의 화재 원인은 전기적 요인이 36.4%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기계적 요인 27.3%, 원인미상 18.2%, 부주의 13.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도 북부소방재난본부는 "산업시설 화재의 경우 부주의로 인한 화재보다는 시설 내 전기.기계 설비에서의 발화가 집중돼 있다"며 "

"연휴 기간 산업시설의 전기.기계 설비에 대한 전원차단 등 관리감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