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병원이 인공관절 수술에 로봇장비 '큐렉소' 시연을 알리고 있다.<사진=바로병원> [ 경인방송 = 보도국 ]


바로병원 정진원원장 관절센터팀이 지난 23일 큐렉소 로봇 인공관절 수술장비로 퇴행성관절염 말기환자의 인공관절 수술을 로봇수술장비를 이용해 시연했습니다.  


기존 인공관절 수술시 컴퓨터 네비게이션장비를 활용해 관절의 절단면의 정밀도를 증가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된 시연에는 동남아권 지역의료진들도 참관했습니다.


인공관절 수술로봇 (큐렉소) 시연은 3D화면을 이용해 사전 수술계획을 모니터에 전송한 뒤 가상의 수술진행으로 수술결과를 미리예측 후 정밀도를 증가시키는 인공관절 로봇 시스템으로 정밀한 인공관절 수술을 위해 개발됐습니다.


정진원원장이 이끄는 인공관절 관절센터 팀은 6천 회 이상의 무릎 인공관절 &고관절 인공관절수술을 진행중에 있습니다.


정원장은 “로봇 인공관절 수술 장비는 기존 컴퓨터네비게이션장비가 가지고 있는 정확한 절단면에 가상의 수술과 3D사전 수술계획이 담겨있어 의료진과 환자의 수술정확도를 높여주는 만큼 도입을 적극 검토할 계획“ 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바로병원은 고난이도 척추관절 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보건복지부 2-3기 관절전문병원으로 선정됐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