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교육청이
화재 피해를 입은 '미추홀구 형제'를 돕기 위한 성금을 모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도성훈 교육감은 초등학생 형제가 다니는 학교를 방문해 인천시교육청 소속 직원들이 모금한 성금 1천463만3천원을 직접 전달했습니다.

도교육감은
"화재 피해를 입은 형제를 돕기 위해 시교육청 소속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에 참여했다"며 "형제의 빠른 회복을 교육 가족 모두가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천시교육청은 이번 화재 사건을 계기로 지역 내 위기 아동을 정확히 파악하고 지원하기 위해 행정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