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김고운 기자 ]
7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총 7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대체로 맑은 날씨인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7km입니다. 오늘 중부지방공항은 서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습니다. 전국 공항이 구름 많은 가운데, 중부지방 공항은 오늘 낮부터 비가 시작되어, 오후에 대부분에 그치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17도 낮 최고기온은 23도가 되겠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야기한 항공업계 위기가 추석 마케팅 전략까지 바꿔놨습니다. 항공사들은 지난해까지만해도 명절 음식을 기내식으로 제공하는 등 이벤트 위주였는데요, 올해에는 할인 항공권을 앞다퉈 내놓고 있습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올해 추석 아시아나항공은 기내식 이벤트 대신 제휴 카드를 통한 항공권 할인 혜택 등을 제공합니다. 할인 혜택을 더 늘린 항공사들도 있는데요,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추석 대구 노선에만 할인 이벤트를 진행했지만, 올해는 전 노선으로 할인 혜택을 확대했습니다. 항공사들의 추석 이벤트가 가격 할인에 집중된 것은 코로나19로 여객 수요가 급감했기 때문입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8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국내 공항에 약 96만명의 승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 인천공항을 제외한 공항 이용 승객 수는 지난해의 약 75%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해 추석 연휴 승객이 128만 5000명이었는데, 올 추석에는 96만 3000명가량이 공항에 모일 것이라는 추산인데요, 한국공항공사는 추석 연휴(9월30일~10월4일)를 맞아 코로나 영향으로 달라진 국내선 항공편 이용 가이드를 제시했습니다. 먼저 감염병 예방을 위해 다중 이용시설인 공항 터미널과 기내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항공사의 탑승 수속이나 공항 내 상업시설을 이용할 때에도 체온 측정이 필수이며, 만일의 이상 체온 발생시에는 방역 당국과 지자체와 연계된 안내와 조치에 협조해야 합니다. 

현재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총 8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구름만 조금 낀 날씨인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8000m입니다. 오늘 중부지방공항은 서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습니다. 전국 공항이 구름 많은 가운데, 중부지방 공항은 오늘 낮부터 비가 시작되어, 오후에 대부분에 그치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17.5도 낮 최고기온은 23도가 되겠습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9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총 5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구름 조금 낀 날씨인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9km입니다. 오늘 중부지방공항은 서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습니다. 전국 공항이 구름 많은 가운데, 중부지방 공항은 오늘 낮부터 비가 시작되어, 오후에 대부분에 그치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18.8도 낮 최고기온은 23도가 되겠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야기한 항공업계 위기가 추석 마케팅 전략까지 바꿔놨습니다. 항공사들은 지난해까지만해도 명절 음식을 기내식으로 제공하는 등 이벤트 위주였는데요, 올해에는 할인 항공권을 앞다퉈 내놓고 있습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올해 추석 아시아나항공은 기내식 이벤트 대신 제휴 카드를 통한 항공권 할인 혜택 등을 제공합니다. 할인 혜택을 더 늘린 항공사들도 있는데요,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추석 대구 노선에만 할인 이벤트를 진행했지만, 올해는 전 노선으로 할인 혜택을 확대했습니다. 항공사들의 추석 이벤트가 가격 할인에 집중된 것은 코로나19로 여객 수요가 급감했기 때문입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