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량제봉투 최대 용량 변경 안내 홍보물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가 환경미화원의 안전을 위해 대용량 쓰레기 종량제봉투(100ℓ) 제작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용량 쓰레기봉투는 압축해 버려질 경우에도 환경부 지침 무게(25kg)보다 훨씬 무거운 40kg 이상이 되기도 해 환경미화원의 신체 손상과 안전사고 위험 요인으로 지적돼왔습니다.


시는 대용량 봉투를 없애는 대신 75ℓ 규격을 신설하고, 종량제봉투에 배출할 수 있는 쓰레기 무게를 19㎏ 이하로 제한했습니다.


시민이 기존에 구매한 100ℓ 봉투는 계속 사용할 수 있으며, 75ℓ 봉투는 이달 중순부터 판매됩니다.


앞서 채명기(더불어민주당, 원천·영통1동) 수원시의원은 안전사고 예방과 환경관리원 보호를 위해 소각용 종량제봉투 규격과 배출 무게를 줄이는 내용의 '수원시 폐기물 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지난 달 대표 발의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