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경기아트센터가 공동주최하는 ‘2020 경기실내악축제’가 오는 19일부터 열립니다.
 

올해로 6회를 맞은 경기실내악축제는 완벽한 기교와 따뜻한 감성을 겸비한 첼리스트 송영훈이 지난해에 이어 음악감독을 맡았습니다.


솔리스트이자 실내악 연주자,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로 클래식 대중화에 앞장서 온 송영훈은 “이번 축제가 기존 클래식의 한계를 벗어나 많은 사람이 음악을 즐길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2020 경기실내악축제 개막 공연은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열립니다.


음악감독 송영훈, 피아니스트 조재혁,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가 공연을 펼치며 이들은 20일 광명시민회관, 21일 광주 남한산성 아트홀까지 3일간 무대를 이어갑니다.


세 명의 연주자는 브람스, 라흐마니노프, 드보르작 등 다양한 작곡가의 작품을 연주할 계획입니다.


23일 가평 음악역 1939에서는 바이올리니스트 김현아와 민경지, 비올리스트 김상진, 피아니스트 서형민이 피아노 5중주 무대를 선보입니다.


축제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4첼리스트’의 무대가 열립니다.


음악감독 송영훈과 최정상 첼리스트 심준호, 김대연, 이경준이 함께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관객들을 맞을 예정이며 이후 싱어송라이터 정재형이 19인조 현악 앙상블과 함께 피날레를 장식합니다.


이번 경기실내악축제 가운데 광주 남한산성아트홀 무대는 온라인 공연으로 진행하며, 네이버tv와 페이스북을 통해 감상할 수 있습니다.


객석은 거리 두기를 유지하고, 코로나19가 확산할 경우 비대면 공연으로 대체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