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은 연 24%인 등록 대부업의 법정 최고금리를 낮추는 것이 '필요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도는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9월 23~24일 만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대출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등록 대부업의 법정 최고금리를 낮춰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응답자들은 매우 69%, 어느 정도 21% 등 모두 90%가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8%에 불과했습니다.


현행 연 24%인 등록 대부업의 법정 최고금리 수준에 대해서는 '높은 편'이라는 인식이 92%를 차지했습니다. 


'낮은 편이다'와 '적정 수준이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4%에 그쳤습니다.


'저금리.저성장시대에 맞게 등록 대부업의 법정 최고금리를 연 10%로 낮춰 서민층의 이자부담을 줄여야 한다'는 찬성 주장에 대한 공감 여부에 대해서는 88%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반면, '법정 최고금리를 10%로 낮출 경우 대부업체들이 수익성 개선을 위해 대출기준을 강화해 저신용자들이 불법 사금융으로 이동하게 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공감한다' 54%, '공감하지 않는다' 39%로 다소 엇갈렸습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64%가 '그렇다'고 답했고, '그렇지 않다'는 35%에 그쳤습니다.


직종별로는 ▲자영업 종사자(87%) ▲블루칼라(74%) 계층에서 어려움을 호소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현재 경기도가 진행 중인 신용등급 7등급 이하 도민에게 무심사로 50만원, 심사 시 300만 원까지 연 1% 5년 만기로 대출해주는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에 대해서는 도민 79%가 '잘한 정책이다'며 긍정적 평가를 내렸습니다.


국가가 보증하고 국민 누구나 1천만원 저리장기대출이 가능한 기본대출권에 대해서는 '저금리 혜택은 소득수준과 상관없이 다 같이 누려야 하므로 찬성한다'는 의견이 68%로 반대측(32%)보다 2배가량 높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p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