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헌터사학’ 지속적으로 지방공무원 채용 박찬대 의원<사진=경인방송> [ 경인방송 = 보도국 ]


교육청 소속 공무원으로 일하다가 사립학교에 취직한 퇴직자가 최근 10년간 전국에 86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구갑)은 15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09년 이후 2020년 7월 말 현재까지 전국 시도교육청 지방공무원 퇴직자 사립학교 진출 현황’을 공개했습니다.

 

퇴직후 사립학교 취업자는 서울시교육청이 37명, 부산시교육청이 8명, 인천시교육청이 4명, 대전시 교육청이 2명, 경기도교육청이 5명, 강원도교육청이 1명, 충북교육청이 1명, 충남교육청이 3명, 전북교육청이 9명, 전남교육청이 3명, 경북교육청이 2명, 경남교육청이 11명입니다.


반면 대구, 광주, 울산, 세종, 제주교육청은 이 기간에 한 명도 없었습니다.

 

교육청 퇴직자만 지속적으로 채용한 ‘헌터사학’도 있었습니다. 


창원동백학교는 3급 퇴직자를 교장으로 2018년과 2020년에 연이어 임명했습니다. 


같은 경남의 외포중학교는 2014년, 2016년, 2017년에 각각 지방서기관, 지방부이사관, 5급 상당 별정직을 학교장으로 채용했습니다. 대전성세재활학교도 2011년, 2014년에 교장으로 지방부이사관, 지방서기관을 임명했습니다.

 

올 6월부터 시행된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에 따라 사립학교에 취업하려고 하는 4급 이상의 공무원은 공직자윤리위원회 심의를 거쳐서 취업 심사를 받고, 퇴직일로부터 3년 간 취업을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개정안 시행 이전 취업자의 경우 사립학교는 대상 기관에 포함되지 않아 심사를 거치지 않고 취업했습니다. 

 

박찬대 의원은 “불과 며칠 전까지 이해관계가 있었던 기관에 바로 재취업을 하는 행위에 대해 우리 국민 누구도 쉽게 납득할 수 없다”며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은 퇴직자 재취업 이력 공시, 퇴직자와 현직자 간 사건 관련 사적 접촉 전면 금지, 재취업 관련 부당행위 신고센터 등 운영 방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