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 국회의장, 교육부총리 등 60여명 친필 지지서한 담아 유네스코 학습도시 국제회의 유치신청서 표지<사진=연수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연수구가 문재인 대통령과 주요 인사들의 유치지지 서한을 담아 내년 가을 ‘2021 제5차 학습도시 국제회의 유치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유네스코 평생학습원이 주최하는 학습도시 국제회의는 전세계 64개국 229개 GNLC회원도시 대표 등 5천여명의 전문가가 참석하는 세계평생학습을 대표하는 유네스코 국제회의입니다.


그동안 인천시, 시교육청 등과 유치를 준비해 온 연수구는 15일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 유은혜 교육부총리 등 60여명의 유치지지 친필 서한문을 담은 유치 신청서를 유네스코 평생학습연구소에 제출했습니다. 


내년 10월 개최 예정인 ‘유네스코 제5차 학습도시 국제회의’ 개최지는 유치신청서 접수를 마감하고 위원회 심사를 거쳐 오는  11월 말 개최도시를 최종 발표합니다. 


유치신청서에는 한국전쟁 이후 세계 최빈국에서 현재까지 성장 동력이 된 한국의 교육열과 16개 국제기구와 11개 대학이 자리한 글로벌 스마트도시 연수구의 우수한 환경을 소개했습니다.


또 코로나19로 촉발된 평생학습 부문 뉴노멀 정립의 필요성과 새로운 디지털 문맹이 부각되고 있는 상황에서 세계시민교육 클러스터 코디네이팅도시 연수구의 비전을 담았습니다.


연수구는 이번 국제회의 유치를 통해 ‘글로벌 건강교육 및 위기대응’을 주제로 한국의 코로나19에 대한 성공적인 대응과 K-방역을 공유하며 국제사회에서 한국과 인천의 위상을 한 단계 끌어올린다는 구상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치 지지문을 통해 “우리는 코로나 위기를 겪으며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확인하고 있다”며 “베이징과 멕시코시티, 코크와 메데진에서 우리가 함께 나눴던 포용과 협력의 정신이 대한민국 인천으로 이어질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