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사진 =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15일 개청 17주년을 맞았습니다.
 

인천경제청은 2003년 8월 국내 최초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지난해까지 외국인 직접투자(FDI) 신고금액이 국내 전체 7개 경제자유구역 FDI의 70%를 차지했습니다.
 

현재 인천경제자유구역 인구는 송도·청라·영종국제도시를 합쳐 총 38만여명에 달하고 외국인 투자기업 146개를 포함해 입주기업이 3천400개로 늘었습니다.
 

녹색기후기금(GCF)을 비롯해 15개 국제기구가 입주한 송도국제도시는 세계 최대 규모 바이오 의약품 생산 거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개청 17주년 기념사를 통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대내외 경제 여건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지만, 세계 최대 바이오헬스케어 클러스터 육성과 한국판 뉴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인천과 한국의 새로운 경제도약을 이끌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