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크게 증가해 올해 4~9월까지 6개월간 월별 물동량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15일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9월 인천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물동량이 역대 9월 중에서 최대 기록이었던 2017년 26만 6천21TEU보다 7.9% 많은 28만 7천212TEU로 가집계됐습니다. 9월 누계 물동량은 240만 4264TEU로 전년 동기대비 5.1%의 증가율을 나타냈습니다.


이 기간 중 수입화물은 13만 8천648TEU로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의 48.3%를 차지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9.6%(1만 2천189TEU) 증가했습니다. 


수출은 14만 2천121TEU로 전년 동월보다 14.3%(1만 7천811TEU) 늘어났고 환적 및 연안 물동량은 각각 5천765TEU, 6천79TEU를 기록했습니다.


주요 교역규모는 대(對)중국 물동량(17만 4천353TEU)이 11.0%(1만 7천240TEU) 증가했으며, 그 중 수입과 수출이 각각 14.3%, 7.8%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2위 베트남 물동량(3만 2천370TEU)은 수출에 있어 2천880TEU로 32.2%의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전년 동월 대비 13.3%(3천800TEU)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PA는 현재의 물동량 증가세를 감안할 경우 올해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대비 약 6.0% 증가한 328만TEU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정행 IPA 운영부문 부사장은 "코로나19 상황에도 IPA와 인천항 물류 종사자들의 노력으로 컨테이너물동량 증가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올해의 인천항 컨테이너물동량 목표인 325만TEU를 달성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