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외국인 학생 지원은 검토 중 고등학교 교실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에 거주하는 외국 국적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에게도 코로나19에 따른 양육 지원금이 지급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인천에 거주하는 외국 국적 초등학생과 중학생 2천400여명에게 아동 양육 한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16일 밝혔습니다.


예산은 4억7천만원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며, 학교 밖 외국인 학생에게도 한시지원금을 지급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여파로 가정 양육 부담이 커지자 4차 추경을 통해 초등학생 이하 아동 1명당 특별돌봄 지원금 20만원, 중학생 1명당 비대면 학습지원금 15만원을 지급했습니다.


인천의 초등학생 16만2천332명과 중학생 7만9천686명을 합쳐 총 24만2천18명이 지원금을 받았습니다. 이번 지원금 대상에는 초·중·특수학교에 다니지 않는 학교 밖 아동도 포함됐습니다.


이에따라 외국 국적 학생만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 교육 정책이 차별적이라는 지적이 있어 왔습니다.


교육부는 이 같은 논란과 관련해 각 시·도 교육청에 '자율적으로 계획을 세워 외국 국적 학생을 지원할 수 있다'는 지침을 내려보냈습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밖 외국 국적 학생에 대한 지원은 아직 검토 중"이라며 "학교 밖 외국인 아동의 경우 그 수치를 파악하기가 쉽지 않아 지자체와 협의해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주재홍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