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한국지엠(GM) 노조가 파업을 보류하고 사측의 부당 징계 철회를 요구하며 서명운동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어제(15) 오후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GM 노조는 어제 파업 돌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지만, 대책위 논의 결과 다음 주에 열릴 18차 임단협 단체교섭에서 사측 제시안 내용을 보고 파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노조는 또 미래발전전망과 조립2부 근로자의 부당 징계 철회를 요구하며 전 조합원 서명운동에 돌입할 방침입니다.

 

또 사측이 제조 과정을 평가하는 글로벌 생산 시스템(GMS) 수검을 모두 거부하고 조합원의 잔류 근무와 조기 출근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노조는 앞서 어제 오전 열린 17차 교섭에서도 미래발전방안에 대한 사측과의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자 대책위를 열어 파업 여부 등을 논의했습니다.

 

노조 측은 부평2공장에서 생산하는 소형 SUV '트랙스'와 중형 세단 '말리부' 등이 단종되면 공장 폐쇄나 구조조정이 이뤄질 수 있다며 신차 배정 등 2022년 이후의 생산 계획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사측은 신차 배정에는 장기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부평2공장의 말리부·트랙스 생산 연장, 근로자 1600여명의 고용 안정책 강구 등을 담은 제시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GM 노조는 당장 파업에 나서지는 않았지만, 임단협 교섭 등을 둘러싼 노사 갈등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