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무료접종<사진=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지역의 10대 1명이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이틀 만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질병관리청은 19일 독감 백신 수급 및 접종 상황 브리핑에서 "올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신고된 이상 반응은 총 353건이며, 이 가운데 사망 사례가 1건이 보고돼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망한 사람은 인천 지역에서 접종받은 17세 남성입니다.


지난 14일 낮 12시 민간 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받았으며, 접종 전후로 특이사항은 없었으나 이틀 뒤인 16일 오전 사망했습니다. 질병청은 현재 부검을 통해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아직은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았으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망한 10대가 접종한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정부가 각 의료기관에 제공한 백신입니다.

앞서 국가 예방접종 사업에 쓰일 독감 백신과 관련해 조달 계약을 맺은 '신성약품'이 유통 과정에서 일부 물량을 상온에 노출하면서 적정온도(2∼8도)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접종이 한때 전면 중단된 바 있습니다.

현재 신성약품이 유통한 539만도즈(1도즈는 1회 접종분) 가운데 약 48만명분이 수거된 상황입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