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펀드 사기꾼 거짓말 문서에 도정 훼손하면 안돼...관련 언론보도 명예 훼손" 19일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오늘(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위원장 서영교)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사기'와 관련한 야당의 공세가 뜨거웠습니다.


야당은 옵티머스 자산운용 측이 이 지사에게 광주 봉현 물류단지 사업을 문의했다는 언론 보도를 놓고'옵티머스 펀드사기'에 이재명 지사의 연루 의혹을 집중 제기했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 채동욱 당시 옵티머스 고문(전 검찰총장)이 올해 5월 이 지사를 만나 도가 추진 중인 광주 봉현물류단지 사업 인허가와 관련해 문의했다는 내용을 보도하면서 청탁 의혹이 불거져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박수영(부산남구갑) 의원은 경기도청이 지난 5월 11일 내부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등에 보낸 협의 공문을 언급하면서 "이 공문에는 10일 안에 답을 안 하면 이견이 없는 것으로 하겠다고 했는데 이런 게 소위 공무원에게 '패스트트랙'이 아니냐"고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해당 물류센터를 계속 반대했는데 왜 이런 공문이 한꺼번에 많은 수신자를 대상으로 급하게 나갔냐"고 따져물었습니다.


이어 같은 당 권영세(서울용산구) 의원도 "이 지사가 옵티머스를 사기꾼들의 소행이라고 치부한다면 지금까지 문제가 이어지지 않도록 경기도에서 진작에 옵티머스 측이 사업 신청 자체를 포기하도록 끊었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몰아세웠습니다.


같은 당 박완수 의원도 "올해 4월 해당 물류단지에 대한 투자기관이 증권회사들에서 옵티머스로 바뀌었는데 상식적으로 증권회사가 옵티머스보다 신뢰도가 더 높다"면서 "옵티머스가 물류단지에 215억 원이나 투자하는데도 채 전 고문이 이 지사와 만났을 때 사업 얘기를 하지 않았다는 이 지사의 주장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봉현 물류단지뿐만 아니라 모든 물류단지 관련 서류에 '10일 안에 의견 없을 시 이견이 없는 것으로 간주한다'는 문구를 넣고 있다"면서 "오히려 악의를 갖고 관련 기관을 속이려고 한다면 해당 문구를 넣지 않으면 될 일"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또, 인허가와 관련한 '패스트트랙'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패스트트랙'이라는 건 정규 코스가 있는 데 별도로 빠른 코스를 만드는 것"이라면서 "해당 단지만 예외적인 게 아니고 모든 물류단지에 똑같이 적용되는 행정절차를 가지고 여기만 패스트트랙이라고 하는 건 논리 모순"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물류단지 사업 인허가는 이미 광주시가 사업을 반대하면서 끝난 문제"라면서 "채 전 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사업 관련 얘기는 전혀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어 "펀드 사기꾼이 거짓말한 문서 때문에 이런 식으로 1천360만의 도정을 훼손하면 안 된다"며 "관련 언론보도는 명예 훼손에 해당한다"고 반발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