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지사 "논리적 모순이다" 적극 반박...여당 의원, 이 지사 엄호 19일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앵커)


이른바 '이재명 국감'이라고도 불리는 경기도 국정감사가 열렸습니다.


차기 유력한 대선주자로 급부상하고 있는데다가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아 '사법족쇄'도 푼 이재명 지사에 대해 야당 의원들은 '옵티머스 펀드사기'와 더불어 이 지사의 핵심 사업인 '기본소득' 등에 대해 집중 공세를 퍼부었습니다.


이 지사는 야당의원의 질의에 적극 반박했고, 여당 의원은 이 지사를 엄호했습니다.


배수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옵티머스 펀드사기'와 이재명표 정책인 '기본소득'과 '지역화폐'에 대한 야당의원들의 공세가 이어졌습니다.


야당은 옵티머스 자산운용 측이 이 지사에게 광주 봉현 물류단지 사업을 문의했다는 언론 보도를 놓고 '옵티머스 펀드사기'에 이 지사가 연루돼 있다는 의혹을 집중 제기했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채동욱 당시 옵티머스 고문(전 검찰총장)이 올해 5월 이 지사를 만나 도가 추진하고 있는 광주 봉현 물류단지 사업 인허가와 관련해 문의했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국민의힘 박수영(부산남구갑) 의원은 광주시 봉현 물류단지와 관련된 문건을 입수했다면서, 이 지사가 채동욱 전 검사장을 만난 이후 도의 행정절차가 급하게 이뤄졌다며 소위 말하는 '패스트트랙'이라고 몰아붙였습니다.


같은 당 권영세(서울용산구) 의원도 "이 지사가 옵티머스를 사기꾼들의 소행이라고 치부한다면 지금까지 문제가 이어지지 않도록 경기도에서 진작에 옵티머스 측이 사업 신청 자체를 포기하도록 끊었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캐물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적극 반박했고, 여당 의원은 이 지사를 엄호했습니다.
 

이 지사는 '패스트트랙' 의혹 제기에 대해 "정규 코스가 있는 데 별도로 빠른 코스를 만드는 게 패스트트랙"이라면서 "해당 단지만 예외적인 게 아니고 모든 물류단지에 똑같이 적용되는 행정절차를 가지고 여기만 패스트트랙이라고 하는 건 논리 모순"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은 "특정 언론의 터무니없는 보도"라며 이 지사를 옹호했습니다.
 

야당은 이 지사의 핵심 사업인 '기본소득'에 대해서도 이 지사를 몰아세웠습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경기도가 미국 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를 1억여 원 냈다"며 "예산을 오직 도민을 위해서만 쓰겠다고 했는데 미국사람도 도민이냐"고 반문했고,

이 지사는 "미국이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기본소득 박람회를 했기 때문에 당연히 전 세계 상대로 일부 홍보가 필요하다"고 응수했습니다.
 

국감 자료제출을 놓고도 설전이 오갔습니다.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은 "책임자가 자료 제출을 막은 정황도 있고 제출된 자료마저 원자료를 조작하거나 누락해서 제출했다"며 "관련법에 따라 경기도를 고발하고 자료 제출을 막은 공직자에 대해 징계 조치를 요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이번 국감에 요청된 자료만 2천 건인 데다 새벽에 요구하는 의원도 있어 밤새 대기하고 있는 공무원은 파김치"라며 "협조를 안 하는 게 아니라 협조 자료가 너무 많다"고 맞섰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