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국회의원(민, 경기 광명을). <사진제공= 양기대 의원실>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앵커)
 

학대와 관련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학대예방경찰관 APO의 절반가량이 재직기간 1년을 채 못 채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PO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개선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이 경기남북부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APO 근무자 수와 재직기간’에 따르면 2020년 하반기 기준 73명의 APO 재직기간이 1년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PO 143명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수치입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의 경우 2018년 APO 73명 중 39명(53.4%)이, 2019년에는 84명 중 52명(61.9%), 2020년에는 111명 중 57명(51.3%)이 1년 미만으로 재직했습니다.


경기북부경찰청 역시 2018년 APO 25명 중 10명(40%)이, 2019년에는 26명 중 13명(50%), 2020년에는 32명 중 16명(50%) 등이 1년 미만으로 일했습니다.


아동학대와 노인학대 등 가정폭력 사건을 총괄하고 학대 전반을 다루는 APO의 재직기간이 이처럼 짧은 이유로는 여성청소년과가 만들어진 지 비교적 오래되지 않은 데다 사안의 민감성이 높고 상담과 보호 업무 등 업무 과중으로 인해 나타난 것으로 분석됩니다.


양 의원은 이에 “최근 아동학대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상태”라며 “APO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전문성을 키울 수 있도록 1년 미만의 재직 기간을 개선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PO를 증원하고 있다”며 “업무 역시 지역의 상담소나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민간과 함께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경기지역의 아동학대 신고 접수는 2015년 4천700여 건에서 계속해서 늘어 2018년 8천3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노인학대 신고 건 수 역시 전국적으로 2015년 3천800여 건에서 2018년 5천100여 건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