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아 확진자 정보공개 변경 안내 홍보물<사진출처=수원시>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경기도 수원시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지침'이 의무화됨에 따라 오늘(19일)부터 확진자의 정보공개 범위와 방식을 변경한다고 밝혔습니다.


'확진환자의 이동 경로 등 정보공개지침'에 따라 감염병 환자의 이동 경로·접촉자 현황 등 정보는 ▲역학적 이유 ▲법령상의 제한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 등 여러 측면을 고려해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부분을 공개합니다.


성별·연령·국적·거주지 상세정보·직장명 등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습니다. 다만 직장명은 직장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했을 우려가 있을 때 공개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확진자는 증상 발생 2일 전부터 격리일까지 정보를 공개합니다.


확진자의 방문 장소는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에는 공개하지 않습니다. 단 역학조사로 파악된 접촉자 중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접촉자가 있어 대중에 공개할 필요가 있을 때는 공개할 수 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금까지 그래왔듯 확진자가 발생하면 심층역학 조사를 바탕으로 동선과 접촉자를 철저하게 파악하고,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이라며 "확진자는 감염병의 피해자이자 우리의 이웃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주시고, 정보공개 범위·방식 변경을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널리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