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경기도 간부공무원들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사진제공=경기도>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이 시각 현재 제21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가 이뤄지고 있는데요.


어제(19일)에 이어 오늘도 국회에서 요구한 자료 제출과 관련해 이재명 지사와 국토위 위원들간 언쟁이 이어졌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조유송 기자 연결합니다. 조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감 역시 시작부터 자료제출 여부를 두고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본격적인 질의 시작 전부터 이재명 지사의 '국감 거부' 발언을 언급하며 이 지사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은 질의 시작 전 의사진행 발언에서 "이 지사가 '근거없는 지자체 감사를 중단해야 한다', '내년부터 국감 중단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며 "이는 국정감사의 필요성에 근본적 의문을 던지는 것인데 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라"고 질타했습니다.


같은 당 김은혜 의원(경기 분당갑)도 '법인카드 사용 내역'과 '비서실 규모 변동' 자료를 요구하면서 공방을 벌였습니다.


이 지사는 김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에 "내부적으로 검토해 보고 결정하겠다. 감사 자료요구에 적정선을 넘어서는 경우도 있다"며 자료 요구 거절 뜻을 우회적으로 내비쳤습니다.


이 지사는 "지방자치제도는 헌법이 보장하고 있고, 직접 선거로 선출된 정부와 독립된 정부"라면서 "요구한다고 100% 응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아버지 없는 자식이 있냐"며 "국정감사에 자치업무 구분이 어디있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이 지사는 "분가시켰으면 놓아주어야 한다"며 "그동안 관행적으로 오랜 시간 협조해 왔다. 법대로 해야한다"며 맞받았습니다.


앞서 이번 경기도 국감 자료제출 여부를 놓고 어제(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도 야당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졌습니다.


이 지사는 행안위 국감 시작을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는 국정 감사 권한이 있을 뿐 지방정부의 자치사무에 대해서는 감사 권한이 없다"며 내년부터 국감을 거부할 수도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편 이른바 '이재명 국감'의 2라운드인 오늘 국토위 국감에서는 이 지사의 부동산 핵심 정책인 '경기도형 공공주택'과 '경기도 남북 균형발전'에 대한 집중 질의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경기도청 국감장에서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