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경기도 간부공무원들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균형발전'은 '지역과 지역간의 공정'"이라고 정의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균형발전'에 대한 생각을 말해 달라는 여야 의원들의 잇다른 질의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수도권 규제 완화'에 대한 이 지사의 생각을 물었고, 이 지사는 "개인과 개인의 공정도 중요하지만 지역과 지역간의 공정도 중요하다"고 견해를 밝혔습니다.


민주당 김윤덕 의원도 이 지사에게 "국가 균형 발전이 뭐냐"고 했고, 이 지사는 "개인간의 억울함과 지역간에 부당하게 불이익을 받지 않는 것"이라면서 "경기도도 이런 의미에서 남북 균형 발전은 지향해야 하는 가치"라고 답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수도권 불균형은 철도 격차와 중첩된 규제로 인한 불공정"이라면서 "경기북부를 위해 경기도의 획기적인 대책이 뭐냐"고 질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경기도정의 핵심적인 가치"라면서 "지난해 북부지역 지원 예산이 도비만 1천억 원을 증액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심 의원이 "북부 지역은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BC 문제가 잘 나올리가 없고, 결국 BC 문제는 빈익빈 부익부를 불러일으키는 과거 시대 기준"이라고 말하자,

이 지사는 "BC 평가는 반드시 국가로부터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이를 위해 국토위원들이 많이 도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