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사진 =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한국뇌신경과학회가 뇌신경과학분야 육성을 위해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상호협력을 약속했습니다.
 

인천경제청은 20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이승복 한국뇌신경과학회 차기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뇌신경과학분야 육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내년 제24차 한국뇌신경과학회 정기국제학술대회 및 오는 2025 한국·중국·일본 뇌신경과학자 학술대회(CJK Neuroscience) 공동개최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또 뇌신경과학 분야 정책 수립 및 기업 유치, 생명과학 분야 저변확대를 위한 시민·학생 교육 등을 함께 추진합니다.
 

내년 5월 20일부터 3일간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될 예정인 한국뇌신경과학회 정기국제학술대회는 2천명 이상의 국내외 뇌·신경 분야 연구자, 의료인, 공학인 등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뇌·신경에 대한 기초연구 성과부터 뇌와 인공지능 인터페이스 분야에 이르는 다양한 학술적 성과들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한국뇌신경과학회는 뇌 연구 등 특정 생물 분야 관련 학회 중 국내 1위 규모(등록회원 기준)이자 국내 생물연구 분야 3대 학회에 포함되는 생명과학 대표 학회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이 글로벌 바이오산업의 중심이 되려면 뇌신경과학과 같은 첨단과학분야의 연구자, 의료인, 공학자 같은 전문 인력이 수시로 찾아와 교류하고 협력하는 자리를 자주 만들어야 한다"며 "송도를 뇌신경과학분야 연구자들의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