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사진출처 = 안양시>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 안양시 최대호 시장은 "안양을 공공예술작품과 춤이 어우러지는 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시장은 오늘(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매년 대면 행사로 진행하던 시민축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불투명한 상황이었다"면서 "하지만 모든 축제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온택트 시민축제로 기획하면서 안양이 낳은 세계적 안무가 '리아킴'과 함께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리아킴은 전 세계 유튜브 채널 중 구독자 수 상위 1%에게 주어지는 다이아몬드 버튼을 받은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공동 창업자입니다.

이에 따라 시는 '안양시민축제'를 온라인으로 개최하며 안무가 리아킴과 함께하는 댄스워크숍, 시민 참여 공모전, 온택트 시민공연마당 등 다채로운 온택트 프로그램으로 오는 11월 27일까지 진행합니다.

최 시장은 "이번 기회에 안양시가 '춤의 도시'라는 브랜드를 명확히 하고 문화로 도약하는 시로 그려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