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으로 행정구역 개편 논의 이뤄지는 이때 시민의 뜻 모으자 이학재 국민의힘 인천시당 위원장. <사진 =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경기도 분도(分道)를 비롯해 부산·울산·경남(··)의 통합 등 전국적으로 행정 개편 논의가 진행되는 가운데 인천과 경기도 부천·시흥·김포와 통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20일 이학재 국민의힘 인천시당 위원장은 "경기도 분도론 등이 제기되는 이때 인천도 김포·부천·시흥과 통합해 인구 500만 명의 제1광역시로 나아가는 논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인천 등 4개 도시는 서해를 끼고 있고, 생활·문화권이 같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통합되면 4개 도시가 공항과 항만, 경제자유구역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한편 주거·교육·교통 문제도 통합적으로 해결해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천 등 4개 도시가 통합되면 인구 500만 도시로 성장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위원장은 특히 인천과 김포의 통합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포가 인천과 통합하면 인천의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고, 도시 개발도 수월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위원장에 따르면 김포는 인천 강화군과 서구, 계양구 등과 지리적으로 맞닿아 있어 도로 개설 등 도시 계획에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이 위원장은 "김포와 인천이 통합되면 김포는 인천의 공항과 항만 등 좋은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고, 인천은 개발 가용 용지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고 통합의 이점을 설명했습니다.

 

또 남북통일 시대를 대비한 구상을 하기 위해서도 인천과 김포의 통합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경기도 분도가 현실화하고 난 이후에 인천의 행정구역 개편을 논의하는 건 늦다"며 "행정구역 개편 논의가 전국적으로 이뤄지는 이때 인천도 여·야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시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 논의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