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에코센터 교육 프로그램. <사진= 화성시 에코센터 홈페이지 갈무리>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화성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에 따라 '화성시 에코센터'를 오늘(20일)부터 재개방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1일 이용가능 인원은 최대 60명으로 제한하며, 사전예약을 통해 시설견학과 목공체험 등 교육 참여가 가능합니다.


센터 내 오목눈이 작은도서관 역시 사전 예약자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방문객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측정과 명부작성, 전자출입 체크 후 입장이 가능하며, 입장 후에도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합니다.


에코센터는 센터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 비대면으로 교육 체험이 가능하도록 1회용품 백과사전, 자원순환을 통한 온실가스 줄이기, 빗물저금통 만들기 등 동영상 교육자료도 제작.보급했습니다.


10월과 11월 두달 간 지역 내 35개교 초등학생 900여 명이 교육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박윤환 시 환경사업소장은 "안전하게 센터가 운영될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센터 방문이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온라인 교육도 확대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