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뉴스썸네일사용중지
[ 경인방송 = 정지은 기자 ]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국민의짐' 표현을 두고 야당 의원들이 이 지사와 설전을 벌였습니다.

경인방송 정지은 기자입니다.

박성민 의원 : 지사님이 국회에 충고할 수준이 됩니까? 위치가 됩니까?

이재명 도지사 : 제가 수준이 되는지 안 되는지 모르겠지만 저도 국민의 한 사람이라서 충분히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박성민 의원 : 다른 당에 대해서 예의를 지켜야 합니다.

이재명 도시자 : 그럼 박수영 의원님은 왜 예의를 안 지키십니까?

박성민 의원 : 박수영 의원이고! 개인 의원이고! 제1야당에 대한 예의를 지켜라는 겁니다.

이재명 도지사 : 저는 충분히 지켰다고 생각합니다.

박성민 의원 : 국민의짐이라고 표현하는 게 그게 예의를 지킨 겁니까!

이재명 도지사 : 그런 얘기를 들을 수 있으니 조심하시라 이렇게 얘기한 거예요.

박성민 의원 : 그런 궤변을 계속 늘어놓을 겁니까?

이재명 도지사 : 저는 궤변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박성민 의원 : 가상에서 질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하라! 제가 지금 지사님에게 여러 가지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해 조심하라고 하면서 그런 표현을 써도 되겠습니까!

이재명 도지사 : 어제도 하시던데요?

박성민 의원 : 어제 누가 했습니까?

이재명 도지사 : 김용판 의원이라고 아주 훌륭한 분 계셨습니다.

박성민 의원 : 큰일을 하실 분이고 큰 뜻을 가진 분이라면 전체 국민을 생각하고 자기가 소속된 특정 정당이나 특정인들만 지사님 생각하시면 안 됩니다.

이재명 도지사 : 저도 평소에 그러려고 노력합니다. 그런데 최소한 도정을 비판하시려면 합리적 근거를 가지고 해야지 남경필 지사께서 올려놓은 예산을 가지고 제가 올린 식으로 2배를 썼다 이렇게 표현하시는 것이 옳지 않잖습니까?

[영상제공 = 경기도]
[영상편집 = 정지은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