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연구원과 카톨릭환경연대가 22일 오후 2시 인천시의회 의원총회의실에서 '자원순환과 재활용 시스템 마련을 위한 인천지역 모델 구축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제공=>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환경연구원과 카톨릭환경연대가 '인천형 그린뉴딜'을 통해 지역 내 자원순환과 재활용 정책을 추진해야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인천환경연구원 등은 22일 오후 2시 인천시의회 의원총회의실에서 '자원순환과 재활용 시스템 마련을 위한 인천지역 모델 구축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그린뉴딜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뜻하는 말로, 에너지 정책을 신재생으로 전환하면서 고용과 투자를 늘리는 정책을 말합니다.


인천은 인구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1회용품 사용 증가로 생활폐기물 발생량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를 앞두고 직매립 제로화와 자원순환 선진화 정책을 수립하는 등 재활용 극대화를 위한 계획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토론회는 이같은 그린뉴딜을 통한 재활용정책과 자원 순환 정책을 평가하고 우수한 정책사례를 검토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발제에 나선 윤하연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자원순환 분야 데이터 구축 ▲IoT기반 폐기물 배출 및 수거효율화 ▲폐자원 에너지화를 통한 그린에너지 확대 등을 제시했습니다.


이밖에 토론회에서는 ▲시민참여형 자원순환 플랫폼 설치 ▲자원순환 마을 만들기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의 확대와 지원 ▲공유 물품 문화 확산을 통한 자원절약 ▲권역별 소각장 신설 및 종량제봉투 가격 현실화 ▲재활용 쓰레기 선별률 향상 방안 마련 ▲지역 내 재활용 산업체 및 사회적기업의 육성이 필요하다는 의견들이 나왔습니다.


한편 토론회에는 김진한 인천대 도시환경공학부 명예교수가 좌장으로 참여했고 지정토론은 노태손 인천시의원, 박수영 인천대 도시환경공학부 겸임교수, 성낙근 한국폐기물협회 기획관리실장,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 문지혜 가톨릭환경연대 정책팀장, 정낙식 인천시 환경국 자원순환과장이 참여했습니다.   .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