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서부경찰서. <사진출처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정지은 기자 ]


술을 마시고 파출소에서 소란을 피운 혐의로 체포된 60대 남성이 경찰서 조사대기 중에 극단적 선택을 해 의식 불명에 빠졌습니다.


오늘(23일) 오전 6시 40분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 형사과 사무실에서 61살 A씨가 사무실에 있는 도구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9분 쯤 지난 오전 6시 49분쯤 경찰관이 목을 맨 A씨를 발견해 심폐소생술을 한 뒤 수원 아주대병원으로 이송했지만 현재까지 의식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A씨는 어젯밤 10시 20분쯤 파출소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린 혐의로 체포됐는데 경찰서로 인계된 뒤에도 소란을 피워 정식 조사도 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사무실에는 당직 근무자 4명 중 2명은 휴게 중이었고 1명은 출장을 나가 경찰관 1명만 근무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관계자는 피의자 관리 소홀 여부에 대해 "당시 경찰관이 사무실에 함께 있었지만 피의자가 누워있어 잘 안 보였다"며 "10분마다 서서 확인했지만 소리 없이 극단적 선택을 해 바로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A씨 의식이 돌아오는 대로 조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