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앵커)


경기도 광교신청사 시대가 일년 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기존 청사 활용 방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경기도데이터센터 등 이미 일부 기관의 입지는 확정한 상태입니다.

배수아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경기도가 내년 9월 광교신청사 이전을 앞두고 기존 청사 활용 방안을 고심 중입니다.


올해 말까지는 활용 계획이 확정돼야 한다는 게 도의 판단입니다.


이를 위해 도는 경기연구원에 '경기도청 현청사의 효율적 활용방안 연구'라는 정책 과제를 주문했습니다.


지난 4월 말 완료된 과제에는 '공동화 방지'와 '역사성', '문화성', '시급성', '필요성' 등의 원칙이 담겼습니다.


이러한 원칙을 기준으로 기존 청사에 들어서기로 확정된 기관은 '경기도기록원'과 '경기도데이터센터'.


기록원은 구관과 제1별관, 행정도서관동에, 데이터센터는 제3별관 3, 4층에 들어서는 것으로 확정됐습니다.


애초 데이터센터는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동 경기도건설본부 건물을 부수고 신축할 예정이었지만 지난해 11월 도의회가 예산낭비라는 이유로 반려하면서 기존 청사에 들어서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습니다.


데이터센터는 현재 구관에 있는 전산실과 현재 경기건설본부에 있는 교통정보센터를 한데 모아 통합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이외 아직 입주가 정해지지 않은 건물은 신관과 제2별관, 제3별관 2층과 도의회.


도는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도의회 전체를 쓰거나 신관을 증축해서 쓰는 안을 재보고 있습니다.


또 경기도건설본부의 현청사 이전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소방본부는 현재 있는 곳 외에 새로운 공간이 있어야 한다는 '필요성' 측면에서, 건설본부는 현 청사의 '공동화 방지'라는 측면에서 각각 공감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 관계자는 "도내 산하기관 중 킨텍스 등 이전할 필요가 없는 곳을 제외하고 모두 이전 대상으로 시뮬레이션을 돌려봤다"면서 "이런 와중에 산하기관 북부 이전 등 여러 변수들이 생겨 아직까진 확정안을 말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공동화 방지' 등의 난제를 안고 구청사 활용안을 속속 채워가고 있는 경기도. 남은 과제는 어떻게 풀어갈 지 주목됩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