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명기 수원시의원 <사진출처 = 수원시의회>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의회 채명기(더불어민주당, 원천·영통1동) 의원은 오늘(23일) 제3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영통지역 교통난 해소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영통입구역 신설의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채명기 의원은 "최근 건설되는 도로는 주거지역의 외곽을 선회하는데 반해 2009년 개통된 용인서울고속도로와 화성평택고속도로는 기존의 영통 봉영로를 관통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교통체증으로 인한 매연과 유해물질은 주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어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사항"이라며 "영통지역 주민들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대중교통 확대와 영통입구역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채 의원은 "영통입구역 신설로 모든 문제가 해소되는 것은 아니지만 현실적인 예산 집행을 고려한다면 교통체증과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확실한 대안"이라며 수원시와 용인시의 협의를 촉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채 의원은 "영통지역과 인근 주민들은 동분서주하며 용인시 등 관계기관 책임자들과 면담을 했으나, 올해 초부터 수차례에 걸쳐 요청한 수원시장과의 면담은 정작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