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민들은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의 최고 성과로 '하천·계곡 불법점용 행위 단속'을 꼽았습니다.

경기도는 지난달 21일부터 25일까지 만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단속활동 성과'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가장 많은 23%가 올해 가장 성과가 높았던 특사경 활동 분야로 '하천·계곡 불법점용 행위 단속'을 꼽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천 불법행위 단속은 지난해 9월 조사에서도 21%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환경오염단속'(16%) ▲'식품범죄단속'(13%) 등이 '성과가 높은 분야'로 조사됐습니다.

도는 지난해 6월부터 '청정 계곡·하천 복원사업'을 통해 도내 204개 하천·계곡에서 1천596개 업소의 불법시설물 1만1천690개를 적발, 1만1천593개를 철거하며 현재 99.2%의 복구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조사 결과는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0%p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