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청사 전경. <사진제공=오산시> [ 경인방송 = 김장중 기자 ]


최근 경기도 오산시가 7급 상당의 시장 정무비서 채용을 놓고 시끄럽습니다.


시와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시는 기획사를 운영하던 A씨를 7급 상당의 시장 정무비서로 임용할 예정입니다.


A씨에 대한 정식 임용은 다음 달 2일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는 임용 근거에 대해 지방별정직공무원 인사운영지침 7급 상당 임용자격기준에서 예외 항목으로 명시한 '비서, 비서관을 임용하는 경우 동 임용자격기준을 적용하지 아니할 수 있다'는 조항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A씨는 "시장님의 남은 임기 동안 잘 보필해 문제없이 행정을 잘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임용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채용 공모 등 어떠한 임용 절차도 없이 일사천리도 진행한 것을 두고 불공정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공무원 B씨는 "기획사를 운영하던 A씨가 하루 아침에 오산시 별정직 공무원으로 입성한다는 것은 우리 공무원들을 무시하는 처사로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다른 공무원 C씨는 "시장과 개인적 사적 모임을 같이한 인물들이 손쉽게 임용되는 모습을 보면, 공무원 조직에 대해서 회의를 느낄 정도"라고 한탄했습니다.


A씨는 수년간 곽상욱 현 시장과 사적 모임을 같이한 인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행사 기획 등의 이벤트를 운영하면서 한때 시 행사를 도맡아 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A씨의 임용은 현행 지방별정직공무원 인사운영지침 예외 항목에 근거한 것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