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검단주민총연합회는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인 시의원에 대해 사퇴를 요구했다. <사진=강명윤 기자>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시의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정책과 관련해 시의회에서 일부 우려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서구 검단 지역 주민단체가 해당 의원의 사퇴를 요구나서는 등 반발하고 있습니다.

26일 검단 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수도권매립지종료 주민대책위원은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의 매립지 종료 정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낸 김종인 시의원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서울시,경기도와 다시 협의하자고 발언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수도권매립지 종료 방해발언에 대해 반드시 주민에게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인천시의회 김종인 의원(서구3선거구)은 인천시의회 제266회 임시회에서 "인천시의 매립지 종료 정책 방향에는 동의하지만 소각장 확충보다 재활용 최대화 등의 대책을 마련해 4자 협의체가 협상 테이블에 나오게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가 현재 추진 중인 소각장 확충 방안은 다수의 설득이 어렵고 실현 가능성이 적다”며 “명확한 쓰레기 정책을 바탕으로 서울시와 경기도를 설득해야한다”고 했습니다.


인천시의회 강원모 부의장 역시 같은 날 5분 발언에서 "매립장 지역을 선정하고 시민 동의를 받는 과정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시간을 벌기 위해 수도권매립지 3-1매립장의 완료 시기를 늦춰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러한 발언이 알려지자 검단 지역 일부 주민들은 해당 시의원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매립지 종료에 어떤 의지도 없는 4자 합의체에 인천이 다시 들어가 협의를 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환경부, 서울시, 경기도가 함께하는 수도권매립지 4자협의체는 대체매립지 조성을 조건으로 지난 2015년 수도권매립지 운영 기간을 2025년까지 연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종인 의원은 수도권매립지의 종료를 위한 효율적인 추진 방안을 제시한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김 의원은 "수도권매립지를 3-1공구를 마지막으로 종료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이를 위해 소각량 감소와 재활용 최대화를 통한 정책이 우선시 돼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