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 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경기도가 고질적인 중고차 허위매물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중고차 허위매물, 미끼매물 상시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도는 지난 7월 허위매물이 의심되는 중고차 판매 사이트 31곳을 선정해 점검한 후 약 95%의 매물이 허위로 추정된다며 해당사이트에 대한 포털 검색 차단하고 형사고발 등의 조치를 취한 바 있습니다.


이번 점검은 그 후속 조치로, 도는 전문회사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협업을 통해 '미끼매물'까지 점검 범위를 넓혔습니다.


상시점검에서는 월 100만 개 내외의 빅데이터 중 허위매물, 미끼매물의 특징이 주로 나타나는 사업자를 선정해 집중 점검하는 방식을 활용합니다.


중고차 허위매물이나 미끼매물은 일반적으로 ▲국토교통부가 제공하는 '자동차365' 사이트에서 실제 매물 조회가 되지 않는 점 ▲동일 모델 차량에 비해 지나치게 낮은 가격을 제시하는 점 ▲차량의 성능상태점검기록부 등을 제공하지 않는 점 등의 특징이 있습니다.


도는 점검 결과 다수의 허위, 미끼 매물을 보유하고 있는 사이트나 판매상 등에 대해서는 형사고발하고, 세무·행정조사 등 강력하게 후속 조치할 방침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