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현장.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에서 술에 취해 차량을 몰던 60대 운전자가 전봇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A(6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50분쯤 인천 중구 신흥동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해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교통섬 구조물을 들이받았습니다.


이후 핸들을 오른쪽으로 꺾어 4차로 도로를 30m가량 가로질러 전봇대를 재차 추돌했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조사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로 확인됐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